메인 바로가기 | 주메뉴 바로가기 | 본문 바로가기

성명/논평 안녕하세요.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 입니다.

홈 > 알림마당 > 성명/논평
분류 논평 등록일 2019-06-07 10:02:30
제목 [논평]노노갈등의 본질조차 모르는 전공노
첨부파일 hwp [0607논평] 노노갈등의 본질조차 모르는 전공노.hwp (16.00 Kb)

[논평] 노노갈등의 본질조차 모르는 전공노

 

- 다른 노조의 '노조할 권리' 침해하는 전공노는 노조 자격 없다.

 

노노갈등의 원인과 본질을 모르는 전공노의 행태가 안타까울 뿐이다. 전공노는 '노조할 권리'를 주창하며 설립신고서를 6번째 제출하였고, 정권교체 이후 작년 329일 노동부로부터 설립신고필증을 교부받은 바 있다.

 

전공노는 법외 시절은 물론 법내 진입 이후에도 통합노조에 온갖 횡포를 부려왔다. 실무·책임자 간 소통 거부, 각종 토론회 방해와 참석 거부, 공동연구 논의 거부 등 셀 수도 없다. 특히 각종 정부 교섭기구에서 통합노조 참여 배제를 정부에 요구하는 등 상식적으로도 용납하기 어려운 갑질까지 일삼았다.

 

전공노가 규약 개정을 실제와 달리 거짓으로 했고, 해고자들이 중앙·본부·지부 선출직 임원은 물론 선출직 중앙위원·대의원으로 활동하고 있음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그럼에도 통합노조는 전공노 법외노조 시절, '노조할 권리'를 주장하는 전공노의 설립신고를 지지했다. 법내 진입 이후에도, 통합노조는 전공노의 정부교섭 참여를 지지했다. 다른 노조들에게도 공동교섭에 전공노를 참여시킬 것을 주장했다.

 

그러나 전공노가 다른 노조의 '노조할 권리'를 지속적으로 침해하고, 정부에 다른 노조의 교섭 배제를 요구하고 압박하는 행태를 더는 지켜볼 수 없다.

 

전공노는 노조로서 자격이 없다. 불법과 허위에 의한 설립신고부터 원점에서 재고될 필요가 있다. 자격도 없는 노조가 법내에 진입했다는 이유로 다른 노조의 권리를 침해하도록 방치해서는 안 된다.

 

전공노 집행부에 정중히 충고한다.

 

한국 노동운동과 진보정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받는 이유는 유난히 폐쇄적이고 배타적인 정파 패거리 때문이다. 이를 자각하고 부디 자중자애하기 바란다.

 

2019.6.7

전국통합공무원노동조합


페이지수 1/13
번호 분류 제목 첨부파일 조회수 등록일
중요 논평 [공공노총]아베의 오판, 멸해야 한다! file 443 2019-08-06
중요 논평 [공공노총]문재인 정부, 일본 경제보복에 걸 맞는 인사를 단행하고 있는가? file 414 2019-08-06
중요 논평 [공공노총]공공노총은 국민과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file 399 2019-08-06
중요 논평 [논평]학교비정규직 파업에 대하여 file 870 2019-07-09
중요 성명 [성명]시간선택제 채용공무원 근무여건 개선하는 공무원임용령 개정 환영 file 1183 2019-06-18
중요 성명 [성명] 상시출장 공무원 '세금도둑' 만드는 출장제도 개선하라 file 1423 2019-06-14
중요 논평 [논평]노노갈등의 본질조차 모르는 전공노 file 1222 2019-06-07
127 논평 [논평] 국가기밀 유출한 외교부 공무원과 국회의원을 즉각 처벌하라! file 940 2019-05-30
126 논평 [논평] 직무급제 도입은 성과보수 확대의 다른 이름일 뿐! file 1183 2019-05-20
125 논평 [논평] 일반직 공무원 첫 위험직무순직 인정 환영 file 934 2019-05-20
124 논평 [공공노총]문재인정부는 코리안 드림을 꿈꿀 수 있는 차별 없는 사회에 앞장.. file 941 2019-05-13
123 논평 [공공노총]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퇴변명까지 실망스럽다 file 1432 2019-03-29
122 논평 [논평]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중폭개각은 무의미하다 file 1254 2019-03-28
121 성명 [공공노총]장관 중폭 개각만으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는 없다 file 1377 2019-03-11
120 성명 [성명]최재성 강북구의회 의원의 구청 공무원 폭행사건을 규탄한다. file 1671 2019-02-26
119 성명 [성명] 공정위 비리와 내부제보자 색출 의혹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 file 1610 2019-02-21
118 성명 [공공노총]탄력근로제에 대한 경사노위의 첫 합의를 지켜보며 1084 2019-02-21